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화제, 직접 쓴 노트와 연설문 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26 10:18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경매업체 크리스티는 "미국 과학자 제임스 왓슨이 자신이 받은 노벨상 메달을 경매에 출품했다"고 전했다.

노벨상 메달은 다음달 4일 뉴욕 경매에 출품되며 낙찰 예상가격은 250만~350만 달러(약 27억8000~ 38억9000만 원)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생존한 노벨상 수상자의 메달이 경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을 통해 제임스 왓슨은 경매 수입금의 일부를 자선단체와 과학연구 지원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이와 함께 왓슨은 노벨상 수락 연설을 위해 직접 쓴 노트와 연설문 원고 및 수정초안도 함께 노벨상 메달과 함께 경매에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왓슨은 1953년 DNA의 이중나선 구조와 기능에 대한 비밀을 밝혀내 196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영국의 프랜시스 크릭, 모리스 윌킨스와 함께 공동 수상한 바 있다.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소식에 네티즌들은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저거 왜 내놓은거야"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좋은일에 쓰시네"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초콜렛 같다" "노벨상 메달 경매 출품, 에이 안사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중앙일보DB]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