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 시위 구호로 "쇼핑을 원한다" 외쳐...왜?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01 11:25



홍콩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했다.

30일(현지시간) 현지언론은 이날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홍콩섬 애드미럴티(金鐘) 정부청사 건물을 봉쇄하려 한 것을 계기로 경찰과 충돌했다고 전했다.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대학학생회 연합체인 홍콩전상학생연회(香港專上學生聯會, 학련)와 중·고등학생 단체 학민사조(學民思潮)는 이날 저녁 애드미럴티에서 시위대 4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홍콩 시위대 경찰 충돌에 대해 “최근 까우룽(九龍)반도 몽콕(旺角)의 시위캠프를 철거한 것 등에 대한 항의 표시로 정부청사 출입문 봉쇄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행정장관(행정수반) 판공실 부근에서는 출입문을 봉쇄하려는 시위대와 후추 스프레이 등으로 이를 저지하려는 경찰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체포됐다.

이날 경찰은 약 3000명의 경찰관을 애드미럴티에 배치했고 시위대가 재점거를 시도하는 몽콕에도 약 4000명을 배치했다.

시위대는 몽콕 아가일(亞皆老) 스트리트 부근에서 출발해 네이선(彌敦) 로드를 따라 침사추이(尖沙咀) 해변까지 행진했다. 대부분 차로 대신 인도로 행진했고 정치적 구호 대신 “쇼핑을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홍콩 시위대 경찰 출동 소식에 네티즌들은 "홍콩 시위대 경찰 출동, 엄청나네" "홍콩 시위대 경찰 출동, 결국 이렇게" "홍콩 시위대 경찰 출동, 힘들겠다" "홍콩 시위대 경찰 출동, 공감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