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 담뱃세 종류 관계없이 2천원 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03 15:26



'내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 내년도 나라 살림 규모가 정부가 제출한 원안보다 6천억 원 순삭감된 375조4천억 원으로 확정됐다.

여야는 어제 본회의를 열고 올해 예산보다 19조 6천억원 늘어난 375조4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국회는 지난 2002년 이후 12년만에 처음으로 예산안을 헌법이 정한 법정 시한 내에 처리했다.

여야는 또 내년부터 폐지될 예정이었던 신용카드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를 2016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고,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 사용액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현행 30%에서 40%로 높였다.

또한 최대 쟁점이었던 누리 과정 순증액분 예산은 중앙정부가 목적예비비 5천64억 원을 편성해 지방교육청에 지원하게 됐으며 예산 부수 법안으로 담뱃세를 담배 종류와 관계없이 갑당 2천 원 올리는 내용의 개별소비세법 등의 개정안도 통과됐다.

내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 정신 좀 차렸나?" "흡연자들 이제 어떡하나?", "내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 관심없다" "내년 어떤 변화올 지 궁금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c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