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등록계좌에 100만원까지만 이체 가능한 안심통장 도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04 04:00

금융위원회는 3일 소비자가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는 하루 100만원까지만 이체되는 신입금계좌지정제(일명 안심통장)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은행연합회·시중은행들과 함께 마련하는 이 제도는 고객이 사전에 입금계좌(지정계좌)로 등록한 계좌에 대해서는 일반적인 이체한도에서 자유롭게 이체할 수 있지만 사전에 등록해놓지 않은 계좌(미지정 계좌)에는 하루에 100만원 한도로만 이체되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의 금융 이용 편리성을 어느 정도 확보하면서 보이스피싱 등에 따른 금융사기 피해도 최소화하기 위해 도입된다. 기존 입금계좌 지정제는 미지정 계좌에는 이체가 아예 불가능했다.

신입금계좌 지정제를 이용하고자 하는 소비자는 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