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최대 30mm의 폭우 동반에 큰 피해 예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07 14:50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국내선 항공-선박 운행 중단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로 주민 20만여명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6일 필리핀 기상청은 시속 215㎞의 강력한 태풍 하구핏이 마닐라 남동쪽 약 550㎞의 동사마르주(州) 돌로레스에 상륙했다. 이에 중부 세부지역에서만 20만명이 긴급 대피했고, 사마르섬 캇발로간에서는 건물 1층 높이의 폭풍해일이 예상돼 주민 1만여명이 안전지대로 몸을 피했다.

태풍에 의해 일부 지역에선 정전사태가 발생하고 중부와 남부를 오가는 국내선 항공기와 선박 운항이 중단됐다.

방재당국과 기상청은 태풍 하구핏의 반경 600㎞ 이내에 최대 30㎜의 폭우가 내려 산사태와 홍수, 가옥 붕괴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태풍 하구핏은 동부 사마르와 레이테 주를 강타한 뒤 중부 필리핀을 관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필리핀은 지난해 초강력 태풍 하이옌으로 7300여 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일부 건물들이 아직 복구되지 않은 채 방치된 상태다.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이 겨울에 태풍?"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큰일이네"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어쩜 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태풍 하구핏 필리핀 강타' [사진=YTN 뉴스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