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인국-박민영, KBS '연기대상' MC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08 07:52



배우 서인국과 박민영이 KBS 드라마 한 해를 정리한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8일 일간스포츠에 "서인국과 박민영이 31일 방송되는 2014 KBS '연기대상' MC로 낙점됐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 아나운서 한 명을 포함해 총 세 명이 '연기대상'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며 "현재 KBS 드라마를 이끄는 대세 두 배우가 함께한다"고 말했다.

서인국은 현재 방송 중인 수목극 '왕의 얼굴' 속 광해군으로 출연 중이다. 극을 이끌며 호시탐탐 동시간대 시청률 2위 자리를 넘보고 있는 만큼 KBS에서는 없어서 안 될 인물. 박민영도 새 월화극 '힐러'로 3년여만에 KBS로 돌아왔다. 극중 연예부 기자를 맡아 유지태-지창욱과 호흡한다.

관계자는 이어 "역대 '연기대상' MC는 제일 잘 나가는 KBS 드라마 주인공들이 도맡았다"며 "지난해에는 신현준-이미숙이 맡았다"고 덧붙였다.

마침 서인국과 박민영은 인연이 깊다. 동국대학교 영상대학원 선후배 사이이며 올 초부터 한 아웃도어 광고 모델로 호흡을 맞춰왔다. 이미 서로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사이라 MC를 맡아도 부담스럽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

KBS '연기대상'은 31일 치러진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