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례적 신속한 대국민사과 '대한항공 땅콩사태서 배웠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17 11:49


롯데 그룹이 17일 대국민사과를 발표했다. 최근 서울시 송파구 제2롯데월드몰에서 수족관 누수·영화관 사고에 이어 공사 중이던 인부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져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제2롯데월드 관련 롯데 계열사들이 대국민사과를 발표한 것.
이제까지 행보로 볼 때 굉장히 신속하게 이뤄진 것이라 눈길을 끈다.
롯데물산·롯데건설·롯데월드·롯데시네마 대표이사는 이날 오전 11시 송파구 제2롯데월드 홍보관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콘서트 홀 건설현장 작업자 사망을 비롯해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사고로 시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롯데월드몰 관련 계열사들은 수족관·영화관 사용제한과 사고재발 방지대책 마련 등 서울시의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이로 인해 고객과 입점입체가 입게 될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누수와 진동으로 우려가 있었던 수족관과 영화관은 서울시와 협의후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의 정밀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필요한 후속조치를 취하겠다"며 "진행 중인 롯데월드 몰 전체에 대한 외부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 저해 요소들을 제거하겠다"고 전했다.
롯데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민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끼쳐드린 점 거듭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유아정 기자 porol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