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조사관 체포,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여 상무 역시 구속영장 청구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24 17:45



국토부 조사관 체포, 사무실 자택 압수수색

검찰이 ‘항공기 회항’ 사건과 관련해 대한항공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국토교통부 김모 조사관을 24일 체포했다. 또 그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이근수)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김 조사관의 자택에서 사건과 관련한 조사 기록 등을 확보했다. 또 국토부 사무실에서 김 조사관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3일 대한항공 출신인 김모 조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수사 의뢰했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특별 자체 감사를 통해 김 조사관이 이번 사건 조사가 시작된 8일 이후 객실 담당인 여 상무와 수십 차례 통화하고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국토부는 17일부터 벌인 특별자체감사를 통해 조사관과 대한항공 측의 유착관계를 확인했다. 김 조사관은 평소 여 상무와 잘 알던 사이였고,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조사 초기인 지난 8∼10일 사흘간 집중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조사관은 일부 문자메시지를 삭제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은철 국토부 감사관은 "삭제한 문자 메시지의 내용을 알 수 없는 상황인데 검찰에서 이 부분을 수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조사관 6명 가운데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정성을 의심받았다. 또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폭언 사실만 확인했을 뿐 폭행 여부나 램프 리턴(비행기를 탑승게이트로 되돌리는 일) 경위는 밝히지 못해 조사가 부실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회사를 통해 박창진 사무장 등을 불러 조사받게 했고, 박 사무장을 조사할 때 여 상무를 19분간 동석시킨 사실이 드러나 봐주기 논란이 일었다.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과 여 상무에 대해선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며, 조 전 부사장에게는 항공기의 항로를 강제로 변경하고, 항공기 안전을 저해하는 폭력을 행사한 혐의 그리고 사무장을 항공기에서 내리도록 강요한 혐의 등이 적용됐다. 여 상무에 대해선 증거 인멸과 강요 혐의가 적용됐으며, 두 사람에 대한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는 다음 주 초 열릴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조사관 체포'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SBS 뉴스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