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바퀴 빠짐' 4개차종 11만여대 리콜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26 09:59


렉스턴·카이런·액티언·액티언 스포츠

쌍용자동차가 렉스턴 등 4개 차종에서 바퀴가 빠지거나 잠기는 제작결함을 발견해 11만여대를 시정조치(리콜)한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2005년 6월 1일∼2010년 11월 17일 제작된 렉스턴, 카이런, 액티언, 액티언 스포츠 등 11만2천920대다.
카이런이 3만7천313대로 대수가 가장 많으며 액티언(2만8천724대), 액티언스포츠(2만7천68대), 렉스턴(1만9천815대) 순이다.
이번 리콜은 볼조인트(바퀴가 주행 상황에 따라 움직일 수 있도록 차체에 연결된 부품)가 빠지거나 파손되는 결함으로 바퀴가 비틀리거나 잠겨 차량이 정상적으로 주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6일부터 쌍용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쌍용차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린다. 유아정 기자 porol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