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부사장, 인하대 이사직도 사퇴... 영장실질심사 30일 서부지법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29 14:39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인하대 이사직도 사퇴했다.

대한항공은 “조 전 부사장이 지난 12일 인하대·항공대 등을 소유한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 이사직도 사퇴했다”고 29일 말했다.

조 전 부사장은 당일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대학 이사직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법인 이사장은 조 회장으로 조 전 부사장은 2008년 이사로 선임돼 2010년 한 차례 연임됐다. 임기는 오는 2016년 10월로 조 회장의 아들 조원태(38) 대한항공 부사장도 이사로 등재돼 있다.

정석인하학원의 한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이 대학 이사직에서도 이미 사퇴했다"며 "서류상 절차만 남았다"고 말했다.

인하대 이사직도 사퇴하면서 조현아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 부사장, 칼호텔네트워크, 왕산레저개발, 한진관광 등 대한항공 계열사 대표이사, 인하대 이사 등 한진그룹내 모든 보직에서 사퇴했다. 그러나 조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과 다른 계열사 등의 지분은 계속 보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 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던 항공기의 항로를 변경해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하고 승무원들에게 폭행·폭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에 대해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과 형법상 강요, 업무방해 등 총 네 가지 혐의를 적용해 지난 24일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3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서부지법에서 열린다.

'조현아 인하대 이사직도 사퇴'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N 뉴스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