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문자 논란' 조현민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빈다" 해명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31 11:10


조현민 전무, 조현아에 보낸 복수글에 해명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조현아에게 보낸 메세지에 이은 사과문으로 논란을 빛고 있다.

‘땅콩 회항’으로 구속된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31) 전무는 3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죄송한 마음"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한 매체는 조현민 전무의 언니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서울 서부지검에 출석한 지난 17일 "'반드시 복수하겠다'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한 이후 남긴 해명글로 논란이 예상된다.

조 전무는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이다. 굳이 변명드리고 싶지 않다. 다 제 잘못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조 전무는 “치기어린 제 잘못이었다. 그날 밤에 나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한테 보낸 것도 그런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다. 부디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빈다. 조현민 올림”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무가 조 전 부사장에게 "반드시 복수하겠다" 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은 지난 30일이었다. 이는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조 전 부사장의 영장실질검사때 제출된 수사자료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합수 후 이런 메세지를 확인하는 과정이 드러났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 17일 직원들에게 보낸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에서 "그래서 저부터 반성한다.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며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전해 '수박 겉핥기식 사과'라며 논란을 빚었다.

조현아 전 부사장 구속영장 발부 사실을 접한 대한항공 측은 "지금으로서는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조현민’ ‘조현아 구속영장 발부]
[사진 = 조현민 SNS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