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5년형 에어컨·공기청정기 선보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11 11:00

삼성전자가 11일 한층 진화한 '2015년형 스마트에어컨 Q9000' 14종과 프리미엄 중형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AX7000'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5년형 스마트에어컨 Q9000은 초절전 강력 냉방과 청정·제습 기능을 한층 강화하고, 새로 탑재한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온도·습도·청정도를 눈으로 확인하며 실내 공기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2015년형 스마트에어컨 Q9000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감지하는 'PM10 센서'와 'PM2.5 센서', 냄새를 감지하는 '가스 센서'로 구성된 '트리플 청정 센서'와 초미세먼지 필터·숯 탈취 필터·극세 필터로 구성된 'PM2.5 필터시스템' 등을 갖춰 냉방면적과 동일 이상의 청정 능력을 갖춘 청정 시스템을 구현했다.

특히 새로 적용된 디스플레이는 '트리플 청정센서'를 통해 측정된 청정도를 4단계의 나무 아이콘으로 표시하고,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9~999 사이의 수치로 표기해 사용자들이 실내 청정도 관련 공기질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압축기와 모터의 효율을 높여 더욱 강력해진 초절전 회오리바람으로 냉방속도를 전년비 최대 20% 개선하고, 전 모델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과 1등급의 150% 이상 효율을 갖춘 에너지 프론티어를 달성해 초절전 강력 냉방을 구현했다.

이외에 실내 습도를 실시간으로 판단해 쾌적습도 수준을 유지해주는 습도 센서, 실내 환경에 따라 바람문을 제어해 전기요금을 아껴주는 초절전 제습, 하루 78ℓ 제습도 거뜬한 대용량 제습 기능을 갖추고 있다.

2015년형 스마트에어컨 Q9000은 이중사출 기술을 적용한 투명한 크리스털 바람문으로 시원하고 풍부한 바람을 시각적으로 느낄 수 있으며, 다양한 인테리어 공간에 어울리는 섬세한 컬러 배치와 유광·무광의 재질감을 조합한 '톤 온 톤(Tone-on-tone)' 디자인 등 9가지 프리미엄 디자인으로 선보인다.

2015년형 스마트에어컨 Q9000의 81.8㎡·58.5㎡·52.8㎡ 등 14종으로 출고가는 289만9000원~579만9000원이다.

프리미엄 중형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AX7000'은 넓은 면적의 거실을 위한 프리미엄 공기청정기다. 2개의 팬이 전면에서 공기를 강력하게 흡입하고 정화된 공기를 양 옆과 위 세 방향으로 골고루 빠르게 토출해 넓은 면적의 빠른 청정에 효과적이다.

공기청정기를 작동시키면 미세먼지부터 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해 상태를 보여주는 '트리플 청정 센서'와 현재 공기 상태를 디지털 숫자로 나타내는 디스플레이를 갖춰 실내 공기가 좋아지는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블루스카이 AX7000은 강력한 필터 기술력으로 미세먼지와 0.02㎛의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하고 생활 악취를 유발하는 가스까지 잡아준다.

또 아세트알데히드, 암모니아, 초산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새집 증후군 대응 필터'와 오래된 집에서 주로 발생하는 세균과 곰팡이를 방지하는 '바이러스 닥터'를 갖췄으며, 자동 운전시 미세먼지 센서가 실내 오염 상태를 감지해 초절전 모드로 변환하는 등 에너지 절감에도 탁월하다.

블루스카이 AX7000은 78㎡과 60㎡ 2종이며 출고가는 69만9000원~79만9000원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