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도 SKT 3밴드 LTE-A 세계 최초 상용화 가처분 신청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13 18:13

LG유플러스가 KT에 이어 SK텔레콤의 '3밴드 LTE-A' TV 광고를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신청서를 12일 서울중앙지법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3밴드 LTE-A 세계 최초 상용화란 그 기술을 지원하는 판매용 단말기가 출시돼 불특정 일반 소비자들에게 상업적 목적으로 서비스되는 것도 중요하다"며 "그렇지 않은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3밴드 LTE-A'를 상용화했다는 것은 표시광고법상 허위과장 광고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사실이 아닌 광고가 지속될 경우 소비자 오인으로 인한 시장 왜곡 우려 및 막심한 손해가 예상되는 만큼 법원으로서도 신속히 기일을 지정해 재판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이 최근 삼성전자가 체험용 3밴드 LTE-A 전용폰인 '갤럭시노트4 S-LTE'로 서비스를 하면서 세계 최초로 사용했다고 하자 KT와 LG유플러스가 반발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