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운항 중' 몰랐다더니 "당장 세워, 나 이 비행기 안띄울거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16 09:46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태 당시 항공기 운항 시작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공소장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견과류 서비스를 문제 삼아 여승무원을 질책하며 박창진 사무장을 향해 “이 비행기 당장 세워. 나 이 비행기 안 띄울 거야. 당장 기장한테 비행기 세우라고 연락해“라고 말하며 이미 미국 JFK공항 제7번 게이트에서 이미 활주로로 향하는 항공기 운항 중단을 지시했다.

이에 박 사무장은 ‘이미 비행기가 활주로에 들어서기 시작해 비행기를 세울 수 없다’고 만류했지만, 흥분한 조 전 부사장은 ”상관없어, 니가 나한테 대들어, 어따 대고 말대꾸야“라며 ”내가 세우라잖아“라고 3∼4차례 호통을 친 것으로 드러났다.

그동안 조 전 부사장은 시종일관 항공기가 운항을 시작했는지 알지 못했다는 취지로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공소장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조사 첫날인 지난달 8일 오후 4시께 여모(57·구속기소) 상무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언론에서 항공법위반 여부에 대해 거론하고 있으니 최종 결정은 기장이 내린 것’이라고 국토부 조사에 임하도록 주문했다.

또 여 상무에게 ‘승무원 동호회(KASA)’를 통해 이번 사태의 책임은 자신이 아닌 박 사무장으로 인해 벌어진 것이라는 취지로 소문을 퍼뜨리라고 지시, 성난 여론을 잠재우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여 상무는 조 전 부사장에게 ”지시하신 대로 사태가 종결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메일을 보내는 등 수시로 상황 보고를 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