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실종 10대, 현재 행방 묘연...IS가담위해 시리아 국경 넘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19 09:36



한국인 10대 남성 1명이 최근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인 킬리스에서 실종됐다고 주터키 한국대사관 측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밝혔다.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이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18세 한국인 남성이 시리아로 불법 입국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밀리예트는 터키 당국이 이 남성과 함께 불법 입국을 시도하다 검거된 다른 30세 한국인 남성을 조사한 결과 관련 사실을 자백받았다고 밝혔다.

밀리예트는 이 남성은 터키에 입국하기 전에 IS와 컴퓨터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주터키 대사관 관계자는 "밀리예트의 보도는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며 "현재 실종자 부친이 터키에 와서 터키 당국과 함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경찰은 A군의 인터넷 사이트 접속 기록과 SNS계정, 이메일 등을 통해 IS와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분석하고 있다.

특히 A군의 펜팔 친구로 알려진 ‘핫산’이라는 인물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조사 중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의 IS 가담설에 대해 “여러 가지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다”며 “아직 무엇도 추론하기에는 이르다”고 밝혔다.

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8일 입국한 이 남성은 10일 킬리스에서 호텔에 나선 뒤 연락이 끊겼으며 현재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대사관은 지난 12일 동행한 남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받아 직원을 현지에 급파해 터키 당국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실제로 김군이 터키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이동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터키 경찰은 킬리스 지역을 수색하며 김군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지만 행적이 묘연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연합뉴스tv>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터키 실종 10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