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캐리웹 ‘프로골프매니저’서 만난다…LPGA 라이선스 획득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24 08:00

골프존엔터테인먼트은 신작 게임 ‘프로골프매니저’와 관련해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LPGA)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프로골프매니저는 윈게임즈가 개발하고 골프존엔터테인먼트가 서비스 예정인 골프를 소재로 한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유저들이 스포츠 매니지먼트 사의 매니저 입장이 되어 유명 골프 선수들의 정보 및 데이터가 적용된 카드를 선택 및 육성하고, 보유한 선수들을 게임 내 각종 투어에 참가시키면서 대결의 묘미를 즐겨나가는 방식이다.

선수 카드에는 실제 선수들의 이름과 정보, 지금까지 공식 대회 경기 결과를 바탕으로 한 데이터가 적용될 예정이다.



프로골프매니저는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돼 별도의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없이도 플레이가 가능한 온라인 게임이다. 추후에는 모바일 버전도 개발해 유저들이 언제 어디서나 게임에 접속해 플레이할 수 있도록 멀티 플랫폼 게임을 지향하고 있다.

골프존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일 미국 플로리다에 위치한 LPGA 사무국을 방문, LPGA 소속 선수들의 성명 및 데이터를 게임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공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프로골프매니저는 LPGA와 협의한 선수들의 정보 및 데이터를 한국 내에서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유저들은 게임 내에서 박인비, 유소연, 캐리 웹, 산드라 갈, 나탈리 걸비스 등 유명 선수들의 카드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또 골프존에서 스크린골프를 즐기는 유저들은 본인의 경기 기록을 바탕으로 개인 카드를 만들 수 있어, LPGA 선수들과 가상 대결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골프존엔터테인먼트는 LPGA뿐 아니라 KLPGA 및 골프존 G-TOUR 등에서 활동 중인 국내 선수들 대상으로 게임 내 라이선스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프로골프매니저는 올 상반기 중 서비스될 예정이며 1분기 내 비공개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