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아레나 모바일RPG 전문 개발 스튜디오 설립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03 00:10

네오아레나는 모바일RPG를 전문으로 개발하는 캐비지스튜디오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네오아레나는 신규 법인을 설립하고, 모바일 게임 사업 확장과 콘텐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캐비지스튜디오에서는 첫 번째 게임으로 강점인 셀애니메이션 방식의 액션RPG 개발에 착수했으며 연내 출시가 목표다.

캐비지스튜디오는 전 제이에이치게임즈의 ‘프로젝트S’ 개발팀을 우선 영입했으며, 추후 지속적으로 인재를 충원할 방침이다. 이번에 영입된 팀이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S’는 네오아레나의 2015년 기대작으로서 엔씨소프트, 넥슨, 웹젠 등 국내 유력 게임사의 개발 경험을 보유한 인재들로 구성되어 있다.

실제로 ‘프로젝트S’의 개발팀은 게임 개발단계에 이미 해외 진출이 가시화 될 만큼 우수한 개발력이 검증된 팀으로 네오아레나로의 영입이 확정되기 전부터 해당 팀의 신규 프로젝트에 대해 중국과 일본 등 유수의 게임업체로부터 러브콜을 받는 등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네오아레나에서는 캐비지스튜디오를 통해 우수 개발력을 확보해 모바일 게임 사업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오아레나 박진환 대표는 “제이에이치게임즈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프로젝트S팀이 열정을 잃지 않고, 자사와의 신의를 지키려 노력하는 모습에 신뢰를 갖게 됐다"며 “해당 팀의 기획력과 개발력은 이미 검증된 바 네오아레나의 안정적인 환경 아래에서 아낌없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네오아레나에서는 2015년 첫 번째 게임인 '바람의 칼'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