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 "재정 건정성 지키려면 허리띠 졸라매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04 11:50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증세 없는 복지는 불가능하다"며 정책 방향의 전환을 요구해 인터넷이 들끓고 있다.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 기조인 '증세 없는 복지'에 제동을 거는 발언으로 당청 간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지난 3일 정부의 복지 정책 기조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증세 없는 복지’에 대해 "증세 없는 복지는 불가능하며 정치인이 그러한 말로 국민을 속이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증세 없는 복지' 기조에 전면적 수정을 요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치권의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 탓에 증세 없이 복지만 무차별 확대하다 재정 악화로 도태된 나라의 대표적 사례로 아르헨티나와 그리스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2011년 이후 무상 복지 광풍이 몰아쳤다. 정치권이 무상보육, 무상급식, 반값 등록금 등을 들고 나올 때 많은 국민이 표를 몰아줬다"면서 "그러나 나라가 아이 교육과 부모 공양을 책임진다는 공약에 박수를 쳤을 뿐 그 돈을 누가 내는지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김 대표는 "국민 권리로서 복지라는 혜택을 누리려면, 국민 의무인 납세라는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겠다"면서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다면 당장 표를 잃더라도 추진하는 ’인기 없는 정당’, 국민 삶을 개선하는 데 도움된다면 ’야당에 지는 정당’이 되는 길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김 대표는 "세수 부족 상황에서 재정 건전성을 지키려면 허리띠를 졸라매고 지출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면서 "복지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 전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복지 지출의 구조조정을 시행해 지출의 중복과 비효율을 없애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증세는 이 결과를 토대로 더 나은 대안을 찾을 수 없을 때 국민의 뜻을 물어보고 추진해야 할 일"이라며 증세는 최종수단이 돼야 함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최근 박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언급하며 "국가 운영의 공동 책임을 진 새누리당은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 하락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우리부터 먼저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새누리당은 박근혜 정부와 공동운명체이다. 당이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대통령의 어려움을 돕겠다. 대통령과 새누리당 대표 간 정례 회동을 통해 소통을 강화하고 국정이 원활히 돌아가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당이 주도해 고위 당·정·청 회의를 수시로 열어 국정 현안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JTBC 뉴스 캡처]
'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 '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 '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 '김무성 증세 없는 복지 불가능'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