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클라우드, 한국 대표로 아시아 태평양 챌린지 참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05 10:46



싸이이비즈(대표 권기봉)는 자사에서 개발한 클라우드 서비스 '나무클라우드'가 오는 2월 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9개국 27개 업체가 참가하는 SEAMAC(아시아 태평양 앱 챌린지) 결선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SEAMAC 은 Applied Innovation Institute , IE Business School , StarHub i3 , J-Seed Ventures에서 주관하는 아시아 태평양 앱 챌린지로 아시아 각국에서 다양한 아이디어 애플리케이션을 경쟁하는 대회이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상금 2만 5천 달러 및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권위있는 세계대회인 GSMA 컴퍼런스 참가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 된다.

나무클라우드는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USB, 외장하드 등 별도 저장장치 없이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다양한 기기에서 자료의 보관 및 열람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사용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본 기능에 충실할 뿐 아니라 자신의 PC를 클라우드 서버로 활용하여 전세계 어디에서든 활용할 수 있는 진보된 클라우드 기능인 마이드라이브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팀, 부서, 동아리 등 모임에 특화된 클라우드도 진행 중에 있다.

권기봉 싸이이비즈 대표는 "권위있는 앱 챌린지 SEAMAC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게 되어서 영광이며, 국내 클라우드 기술을 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것이다"라며 챌린지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무클라우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www.namuclou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