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구치소 갑질, "사장님 포스로 이야기를..." 수감자·변호사 불편 호소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09 14:03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아의 구치소 갑질 소식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땅콩회항’ 사건으로 우리사회 갑질논란의 도화선이 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부사장이 구치소 안에서도 이른바 ‘구치소 갑질’ 논란에 휘말리게 됐다.

6일 주요매체에 따르면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여성 전용 변호인 접견실을 장시간 차지해 다른 수감자들과 변호사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아 부사장이 수감된 남부구치소에는 여성 전용 변호인 접견실이 단 두 곳뿐이다. 조현아 부사장은 이 중 한 곳을 장시간 독점했고, 때문에 다른 변호사들은 의뢰인과 대기실에서 접견을 해야 했던 것으로 나타냈다.

지난달 23일 의뢰인 접견을 위해 남부구치소를 찾았던 변호사 A씨는 “공개된 장소에서 접견을 하다 보니 의뢰인과 중요한 대화도 나눌 수 없었고 피상적인 이야기만 하다 왔다”며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변호인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조그만 메모지를 하나 놓고 젊은 변호사 앞에 '사장님 포스로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접견실 이용 횟수, 시간 등을 묻는 질문에 조 전부사장 변호인은 5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시간이 없어서 자주 만나고 찾아뵙고 했다는 점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변호사들 사이에서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시간때우기용’으로 접견실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JTBC 뉴스 캡처]
'조현아 구치소 갑질' '조현아 구치소 갑질'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