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코하람 카메룬서 30여명 납치, 3개 마을 공격 후 버스 승객 납치... 12명 처형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10 15:37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반군 보코하람으로 의심되는 무장세력이 30여 명을 납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은 8일 오후 카메룬 북부에서 무장 괴한들이 3개 마을을 공격, 버스 승객을 포함한 30여 명을 납치해 18㎞가량 떨어진 나이지리아 국경 쪽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이에 AFP는 납치된 이들 중 12명이 처형됐다고 이 지역에 거주하는 보안 관련 취재원과 현지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또한 9일 니제르 국경도시 디파에서 보코하람이 한 교도소를 공격한 몇 시간 뒤 폭탄이 폭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한 군사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디파에서 격렬한 폭발음이 들렸으며 그것은 차량폭탄으로 알려졌다"고 했으며, 다른 소식통은 폭발로 많은 사람들이 다쳤으며 이후 마을에서 총격이 잇따랐다고 말했다.

앞서 7일 나이지리아와 카메룬, 니제르 등 서아프리카 5개국은 보코하람 격퇴를 위해 8천여 명의 연합군을 결성하기로 했다. 이후 즉각 군사행동에 나선 연합군은 니제르와 나이지리아에서 보코하람 대원 300여 명을 사살했다. 이에 보코하람은 공격 수위를 더 높여 왔으며, 보코하람의 지도자는 연합군에 대한 선전포고와 함께 강력한 보복을 예고했다.

한편 보코하람은 최근 수일 동안 카메룬과 니제르에까지 침투하는 등 나이지리아 외부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만 민간인 1만 명을 살해한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SBS 뉴스 캡처]
'보코하람 카메룬서 30여명 납치' '보코하람 카메룬서 30여명 납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