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은하 발견, 반짝반짝 빛나는 별들이 환하게 웃고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13 12:11



우주 한 가운데에서 웃는 얼굴이 발견됐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허블 우주망원경이 우주공간에서 ‘웃는 은하’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은하는 공식적으로 ‘SDSS J1038+4849’로 불리는 은하단이다.

유럽우주기구(ESA)는 커다란 원 안에 밝은 두 은하가 마치 두 눈처럼 보이며, 코 부분에는 하얀 단추까지 단 듯 한 표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 ‘행복한 얼굴’의 두 눈은 사실 아주 밝은 은하들이며, 웃는 입은 강한 중력 렌즈로 인해 생긴 빛의 고리”라고 밝혔다.

중력 렌즈 현상으로 위에 나타난 둥근 빛의 고리는 아인슈타인의 고리라 불린다. 고리를 이루는 원호 하나는 ‘웃는 입’을 만들고 있다. 밝은 은하 두 개가 마치 눈처럼 자리 잡아 이 ‘웃는 은하’를 완성시켰다.

이런 현상은 딱 100년 전 아인슈타인이 일반 상대성 이론에서 예언한 중력 렌즈 현상 때문이다. 아인슈타인은 주장하기를 강한 중력은 빛까지 휘게 해서 렌즈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예언했고, 이것이 몇 년 뒤 개기일식을 계기로 실제로 관찰돼 뉴욕타임스의 톱기사로 보도됨으로써 그는 하루아침에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과학자로 자리매김했다.

중력 렌즈가 사물을 확대하는 점에서는 돋보기와 같지만 빛을 한 점에 모으는 돋보기와는 달리 초점이 없기 때문에 빛이 한곳에 모이지 않고 여러 개의 상이 생성된다.

은하단은 수백 개의 은하들이 모여 만드는 우주에서 가장 거대한 구조로 주위의 시공간을 왜곡시켜 이 같은 중력 렌즈 현상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따라서 뒤쪽의 물체를 확대시켜 보여주는 우주의 돋보기라 할 수 있다.

은하는 수많은 별들이 모여있는 집단이다. 은하는 나선은하, 막대나선은하, 타원은하, 렌즈형은하, 불규칙은하 등으로 나뉘어 진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웃는은하 웃는은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