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드럼세탁기, 프랑스서 업계 첫 ‘에코디자인’ 인증 받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22 16:04

LG전자가 세탁기 제품으로는 업계 최초로 프랑스전기공업중앙시험소(LCIE)로부터 ‘에코디자인’ 인증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LG 드럼세탁기(F84912WH)는 프랑스전기공업중앙시험소의 친환경 평가 항목인 소비전력량, 원자재 사용량, 유해물질 배출량, 부품 사용수 등의 기준을 통과했다.



프랑스전기공업중앙시험소는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프랑스 최대 비영리 민간 연구기관으로 전자·전기 분야 부품과 제품을 시험하고 연구한다. 이 기관의 제품 평가 결과와 인증은 유럽에서 공신력을 인정받는다.

LG전자는 이번에 인증을 받은 세탁기의 개발·제조·운송·사용·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반영했다. 연간 소비전력량을 156kWh에서 117kWh로 낮췄다. 유럽 최고 에너지 등급인 ‘A+++’ 보다도 40% 가량 높다. 또 제품의 무게 중심을 잡아주는 구조를 개선하고 부품 수를 최소화해 제품 무게를 4% 정도 줄였다.

LG전자는 환경에 유해한 물질과 부품 사용도 최소화했다. 프랑스전기공업중앙시험소의 평과 결과에 따르면 이 제품은 생산부터 폐기에 이르는 과정에서 기준 모델에 비해 산성화 9%, 자원 고갈 23%, 온실가스 배출량 12%, 오존층 파괴 물질을 34%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품에는 세탁통과 모터를 직접 연결해 제어를 정교하게 해주는 DD(다이렉트 드라이브)모터 기술을 기반으로 6가지 손빨래 동작을 구현하는 ‘6모션’, 드럼통 내부에서 옷감에 강력한 물줄기를 뿌려 세탁 시간을 줄여주는 ‘터보워시’ 등의 기술이 적용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