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신입사원 채용 규모 10% 줄어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25 07:00

올해 주요 대기업의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10%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조사에 응한 316개를 대상으로 4년 대졸 정규 신입직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의 79.7%(252개사)가 올해 채용 계획을 확정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55.4%·175개사)만이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밝혔다. 전체 채용 규모는 1만4029명으로 , 지난해(1만5610명)보다 10.1% 감소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조선·중공업과 제조업의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각각 23.5%, 21.8%씩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전기·전자업(-12.8%), 기계·철강업(-11.2%), 자동차·운수업(-10.2%)도 감소율이 10%를 넘어선다는 예측이다. 이 밖에도 무역업(-6.5%), 건설업(-6.3%), 금융업(-5.8%), 석유·화학업(-2.2%) 등도 신입직 채용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채용 규모가 클 것으로 보이는 분야는 전기·전자업(2505명)이다. 이어 금융업(1643명), 제조업(1398명), 자동차·운수업(1393명), 유통·무역업(1243명), 석유·화학업(11명), IT·정보통신업(802명), 식음료·외식업(760명), 건설업(754명), 기계·철강업(658명), 조선·중공업(508명) 순이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