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지상군 파병 여론 고조, 공습 찬성도 63%에 달해... 무력사용권 승인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26 10:29



미국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미 지상군 파병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퓨리서치센터의 여론조사(1천504명·2월18∼22일) 결과 응답자의 47%가 지상군 파병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는 IS 격퇴전 초반인 지난해 10월 여론조사 때의 찬성 의견보다 8% 포인트 높은 것으로, 반면 지상군 파병에 대한 반대 여론은 49%로 이전보다 6% 포인트 낮아져 눈길을 끈다.

또 미국 주도의 국제동맹군 공습에 대한 찬성 여론도 63%를 기록해 지난해 10월에 비해 6% 포인트 높아졌다. 응답자의 30%는 여전히 공습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공화당 주도의 의회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요청한 대(對)IS 무력사용권(AUMF)의 승인 여부를 검토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정치권의 논의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투입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제한적 특수부대 투입 가능성만 열어뒀으나 공화당은 현재 줄기차게 지상군 파병을 압박하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미 지상군 파병 여론 고조' '미 지상군 파병 여론 고조'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