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역대 최대 매출 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26 18:06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2014년 매출이 5315억원, 영업이익은 3026억원, 당기순이익은 2197억원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41% 증가한 것이며 영업이익은 19%, 당기순이익은 23%가 상승한 것이다.



회사측은 전 세계 게임 중 단일 게임으로 연 1조5000억원 이상의 글로벌 매출(2014년 기준)을 기록 중인 FPS게임 ‘크로스파이어’는 중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서 스마일게이트 그룹 전체 매출액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며 고속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매년 평균 46%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남미(브라질), 동남아(베트남) 등 신흥 시장에서도 호조를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전체 매출 기준으로는 국내 게임업계 톱5를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국내 게임업계 기준 2위를 달성했다. 특히, 영업이익률로는 56.9%로 국내 게임기업 중 최상위 수준을 기록하는 등 대표적인 게임기업으로서의 위치를 굳혔다고 회사측은 말했다.

게임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법인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2015년에도 ‘크로스파이어’가 중국 및 베트남, 브라질 등 범 아시아 및 남아메리카 권역에서 지속적인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플랫폼 사업과 게임 퍼블리싱을 담당하는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올해 상반기 중 신규 플랫폼 공개 및 자사의 최고 기대작 온라인 MMORPG ‘로스트아크’의 비공개 테스트(CBT)를 진행한다. 또 캐주얼 게임 ‘테일즈런너’의 호조, 신작 MMORPG ‘아제라’의 정식 서비스를 비롯해 모바일게임 라인업도 한층 강화해 국내외에서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갖춰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룹의 투자를 담당하고 있는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는 펀드규모(AUM) 4264억원으로 벤처캐피탈(VC) 업계 최상위권 유지를 발판 삼아 계속해서 전략적인 투자사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 그룹 권혁빈 회장은 “올해에는 그룹 차원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플랫폼 공개와 적극적인 신작 발표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투자 및 창업지원 등 건강한 게임 산업 문화 조성에도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