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리 인하, 경기 방어 의지? 추가 인하로 대중수출에 청신호 전망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02 13:19



중국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로 중국 경기가 완만하게 개선되고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도 점차 나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조치가 미국 경기의 둔화 우려를 상쇄하며 글로벌 유동성의 위험자산 선호현상에 힘을 실어주고, 국내 주식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재·소재 업종 등의 상대적 강세도 점치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이른바 '환율 전쟁'의 심화를 우려하며 한국은행도 주요국의 기준금리 인하 움직임에 합류할지에 주목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3월 1일부터 금융기관의 위안화 대출과 예금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1년 만기 대출 기준금리는 5.35%로, 1년 만기 예금 기준금리는 2.50%로 각각 낮아졌다. 인민은행의 금리인하는 지난해 11월21일 이후 3개월여 만이며 앞서 지난달 5일에는 지급준비율(지준율)을 0.5%포인트 내리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가 양회(兩會), 즉 3일부터의 전국인민협상회의와 5일 시작하는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앞서 경기 방어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 뉴스 캡처]
'중국 금리 인하' '중국 금리 인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