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자…컴퓨터+인터넷 덕 제대로 보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03 09:34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59)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세계 최고 부자에 오르며 화제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2015 세계 부호' 리스트에 따르면 빌 게이츠의 자산은 작년 32억 달러 증가한 792억 달러(약 87조 2천200억 원)로 평가됐다.

빌 게이츠는 작년 11월에 15억 달러어치에 MS 주식을 자신이 만든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하고도 세계 최고의 갑부를 지킨 셈이다. 최근 21년동안 빌 게이츠는 15해동안 세계 갑부 1위에 올랐다.

멕시코의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2위로 평가됐고 투자 귀재로 불린 워렌 버핏(버크셔 해서웨이) 패션 브랜드 자라(Zara) 등을 소유한 스페인 의류기업 인디텍스의 아만시오 오르테가는 작년 순서가 뒤바뀌면서 각각 3, 4위가 됐다.

한국의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작년보다 8계단 낮아진 110위로 평가됐다.

10억 달러(약 1조 1천억원)이상을 가진 억만장자는 작년에 152명이 늘어 총 1천826명이 됐다. 이들 억만장자의 재산 합계는 7조500억 달러로 1년 전보다 5천500억 달러 늘어났다. 새로 이름을 올린 290명 중에는 중국인이 71명이나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패션디자이너인 마이클 코어스, 우크라이나 대통령 페트로 포로센코 등은 억만장자 리스트에서 빠졌고 러시아 억만장자 중에서 23명이 탈락해 88명만이 리스트에 남았다.

1년 새 재산이 최대폭으로 감소한 억만장자는 알리코 단고테(나이지리아)로 250억 달러에서 147억 달러로 떨어졌다. 또한 억만장자 중 40세 미만은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를 포함 46명이었으며, 최연소는 스냅차트 공동 창업자인 에번 스피겔(24)이었다.

억만장자 중 1천191명은 자수성가형이었으며, 230명은 부모로부터 재산을 물려받은 경우였다. 405명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을 기초로 불려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미국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이달 초 15억 달러(약 1조6300억원)에 달하는 MS 주식을 그가 운영하고 있는 ‘빌앤멜린다재단’의 자산신탁에 기부하며 미국에서 가장 많은 기부금을 낸 인물로 꼽았다.

빌 게이츠는 이달 초 15억 달러(약 1조6300억원)에 달하는 MS 주식을 그가 운영하고 있는 ‘빌앤멜린다재단’의 자산신탁에 기부했다. 빌앤멜린다재단의 대변인 에이미 앤라이트는 “지난 1994년 재단이 설립된 이후 게이츠는 약 300억 달러를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 중앙포토 DB]

'빌 게이츠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자' '빌 게이츠 2년 연속 세계 최고 부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