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갑·을 표현 없애고 협력사와 상생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08 08:53

롯데마트가 계약서에서 갑·을 표현을 없앤다.

롯데마트는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관계를 강조하는 의미에서 9일부터 모든 계약서에 갑(甲)·을(乙) 표현을 없애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신 '파트너사', '롯데마트' 표기만 사용한다.

아울러 롯데마트는 협력사 직원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롯데마트 소통폰'도 개설했다.

이 번호를 통해 롯데마트 직원이 카카오톡·문자 메시지로 협렵사 직원에게 감사와 칭찬의 뜻을 전하고, 감명 깊은 사연의 경우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가 협력사 대표에게 직접 감사 편지를 보낼 예정이다.

협력사 직원은 이 번호 문자나 카카오톡으로 롯데마트측에 제안·불만·문의 사항 등을 전달할 수 있다.

류경우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협력사와 롯데마트가 동등한 입장에서 친구 같은 사이가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