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애플워치 이어 12인치 맥북도 공개 "최고의 경험 선사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10 09:47


애플이 새로운 12인치 맥북을 공개하며 화제다. 기존 맥북에어보다 더 가볍고 얇아져 눈길을 끌고 있다.

애플은 9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바부에나센터에서 가진 행사에서 12인치 새 맥북 모델을 소개했다. 계속 출시가 예상되던 1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이다.

팀 쿡 애플 CEO는 9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최강의 맥 라인업이며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새 맥북을 소개했다.

신제품은 2304×1440 해상도를 가진 1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인치당 픽셀수도 226으로 기존 맥북에어의 해상도 보다 높은 성능을 갖췄다.

제품은 인텔 브로드웰 코어 M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용량에 따라 두 모델로 나뉘며 256기가바이트(GB) 저장용량 제품은 1.1㎓, 512GB 제품은 1.2㎓ 칩을 적용했다. 모두 8GB 메모리를 사용했다. 그래픽카드는 인텔 HD그래픽스 6000을 사용했다.

새 맥북의 가장 큰 특징은 제품 크기와 무게가 기존 제품보다 현저히 줄었다는 점이다. 제품 두께는 최대 1.31㎝로 11인치 맥북에어보다 약 0.4㎝ 줄어들어 24% 얇아졌다. 무게도 0.92㎏으로 약 0.16g 가볍다. 맥세이프와 각종 연결 포트를 지원하던 것도 USB-C 포트로 단일화 했다. 노트북 충전부터 외부 디스플레이 연결, 등 모든 기능을 지원한다.

더 큰 디스플레이를 적용하고 기기가 작아졌음에도 배터리 성능은 맥북에어와 같게 유지했다. 계단식 케이스 유니바디 디자인을 채용해 빈 공간에도 배터리 셀을 배치해 1회 충전 시 9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

입력방식도 개선됐다. 새 맥북에는 터치패드(트랙패드) 기능이 도입됐다. 감압센서를 탑재해 약한 압력과 센 압력을 별도로 인식하는 '포스 클릭터치'도 가능해졌다. 단어에 포스클릭 할 경우 자동으로 위키피디아 검색과 연결되며, 시간과 날짜를 포스클릭하면 자동으로 달력에 추가된다. 비디오를 볼때 포스터치할 경우 빨리감기 속도가 빨라진다. 키패드 역시 버터플라이 방식의 신기술을 적용해 더 얇은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은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한국 애플 온라인스토어에 따르면 256GB SSD와 듀얼코어M 1.1GHz가 적용된 모델은 159만원, 512GB SSD와 듀얼코어M 1.2GHz가 장착된 모델은 199만원에 판매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 애플 맥북 홈페이지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