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심각성, 가족·친구들과 대화 감소·교류 단절 문제 유발하기도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10 15:40


스마트폰 중독 심각성이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영국 더비대 연구팀이 스마트폰 사용자 256명(평균나이 29.2세)을 대상으로 하루 사용량,성향 등을 조사한 것에 따르면 응답자의 13%가 스마트폰 중독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하루 평균 3.6시간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데 썼고, 대부분의 응답자는 스마트폰 때문에 실제 생활에서 인간관계에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앱) 가운데 가장 많았던 것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앱이 87%를 차지했고, 그 다음이 카카오톡,라인,마이피플 등 인스턴트 메시지 앱이 52%를 차지했고 새로 나온 앱이 51%로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응답자의 35%는 운전중 등 사용이 금지된 상황이나 장소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 중 몇 명은 규칙을 정한 사람보다 자신이 그런 상황을 더 잘 이해하고 있다며 자신을 정당화하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응답자의 60%는 스마트폰이 가족 내의 의사소통을 비롯하여 친한 사람들과의 상호 작용에 대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스마트폰 중독이 술·담배보다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자히르 후세인 박사는 “스마트폰은 중독을 일으키는 존재로 담배나 알코올보다 문제가 있다”며 “사용자를 자기애(나르시시즘)에 빠뜨리거나 건강적 피해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중독은 자기애와 긴장이라는 두 종류와 관계가 있다고 하는 데 스마트폰은 사용자에게 자기애적인 성향을 일으킨다.

후세인 박사는 스마트폰 중독에 대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로 시간을 많이 소비하는 사람은 ‘자기애’라는 부정적인 성격으로 변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응답자 중에서 47%는 사회관계가 뚜렷하게 개선됐다 답했지만, 25%는 실제 삶에서 의사소통에 문제가 발생했음을 인정했다. 스마트폰에 시간을 너무 할애해 가족과 친구들과의 대화 감소, 교류 단절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만약 스마트폰의 마이너스 효과가 제대로 퍼져 있었다면, 커뮤니케이션을 개선하는데 스마트 폰을 사용하려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친분 관계를 파괴할 수 있는 자기애적 행동을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는 쉽게 일으킬 때문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가상 행동, 심리학, 학습(International Journal of Cyber Behaviour, Psychology and Learning) 최신호에 실렸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 = 중앙포토DB]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