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성 위성에서 온천 발견, 봐도봐도 신비로운 우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13 10:58



토성 위성에서 온천 발견 소식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토성 위성에서 온천 발견 소식으로 외계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과학 학술지 네이처는 11일(현지시간) 엔켈라두스 해저에서 온천 활동이 탐지됐다는 내용을 담은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 쉬샹원 교수 연구팀의 논문을 발표했다.

지름 약 500㎞ 크기의 엔켈라두스는 표면이 두꺼운 얼음층으로 덮여 있다. 10년 전 이 위성의 남극에서 얼음이 뒤섞인 화산 활동이 발견되면서 얼음층 아래에 바다가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

과학자들은 엔켈라두스에서 분출되는 얼음 입자들이 토성 주변에 고리를 만들고 있으며, 이 고리가 이산화규소 나노 입자를 포함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산화규소는 모래의 주성분이다. 독일 슈투트가르트대의 프랑크 포스트베르크 교수 등은 발견된 이산화규소 나노 입자의 크기로 볼 때 특정한 열 조건이 엔켈라두스의 분화구에 존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프랑스 낭트대의 가브리엘 토비 교수는 네이처에 함께 실린 논평에서 “일부 과학자들은 심해의 알칼리성 온천 지대에서 지구의 생명체가 처음 발생했으리라고 추측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 뉴스 캡처]
‘토성 위성에서 온천 발견’ ‘토성 위성에서 온천 발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