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작년 영업이익 흑자전환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17 18:18

게임포털 엠게임은 2014년 매출이 307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4억8000만원이고 당기순이익 -76억8000만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3.7%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을 달성했고, 당기순이익은 2013년에 이어 적자를 지속했으나 88% 이상 적자 폭을 줄였다.



엠게임은 "2014년 영업이익의 흑자전환 성공은 구조조정으로 인한 비용절감, 수익률 낮은 온라인게임들을 수수료 취득 방식의 서비스로 변환한 사업구조 개선, 개발비 일시 상각으로 인한 재무구조 건전성 확보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의 소폭 감소는 신규 매출원의 부재가 원인이며, 당기순이익의 적자지속은 지난해에 이어 부진한 성적을 거둔 자체 개발작들의 개발비를 일시에 상각한 단발적 손실과 이연법인세자산의 감액 때문이라고 했다. .

엠게임은 2015년 신규 매출원 확보를 위해 중화권 공략과 함께 국내 대형 RPG(롤플레잉게임) 장르를 포함한 다수의 모바일게임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엠게임은 3월 초 대만에서 출시된 모바일 ‘프린세스메이커’가 대만의 여신이라 불리는 인기 연예인 곽설부를 앞세운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출시를 준비 중인 중국에서는 콘텐트와 시스템 보충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지난 2월 중국에서 공개서비스를 시작한 MMORPG ‘열혈강호2’가 오는 4월부터 업데이트와 함께 대대적인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열혈강호 온라인’의 개발 리소스를 활용해 중국에서 제작 중인 웹게임이 하반기 중국에서 서비스될 예정이다.

엠게임은 올해 최초로 선보이는 대작 모바일 RPG를 포함해 다수의 신규 모바일게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지속적인 비용절감과 사업 구조 및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이 이익률 확대라는 결실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또 "2015년은 그 동안 박차를 가해왔던 중화권 공략의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되며, 기존 온라인게임은 물론 신규 모바일게임의 성공적인 서비스로 신규 수익 창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