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박물관 테러, 배후에 IS가? 트위터에 환영의 뜻 밝혀 "사람인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20 10:57



튀니지의 박물관에서 테러가 발생해 최소 21명이 사망하는 참극이 벌어진 가운데 IS는 트위터를 통해 환영의 뜻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테러·극단주의 감시단체인 시테는 “IS와 연관된 트위터 계정들이 최소 21명 사망한 튀니지 박물관 테러에 찬사를 보내며 튀니지 국민에게 IS 동참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 이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IS의 한 지지자는 지난 17일 튀니지 박물관 테러가 튀니지 전체 테러 공세의 시작일 뿐이라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앞서 AP 등은 18일(현지시각) "북아프리카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에 있는 국회의사당 인근 국립 박물관에 무장 괴한 두 명이 침입, 외국인 관광객을 인질로 붙잡고 군경과 총격전을 벌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테러로 최소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상태로 이들 중 17명이 폴란드, 이탈리아, 독일,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테러범들의 신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내무부 대변인은 이들을 "이슬람교도(Islamist)"라고 추정하고 상당수가 IS와 연계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튀니지 박물관 테러' '튀니지 박물관 테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