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초대형 UHD 디스플레이 한정판매…559만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23 09:54



온라인몰 G마켓이 초대형급으로 분류되는 84인치 UHD 모니터 디스플레이를 559만원에 30대 한정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IPTV 이용고객이면 일반 TV 처럼 사용 할 수 있는 제품으로 24일 G마켓 슈퍼딜 코너를 통해 선보인다.

대기업 제품과 동일패널을 사용하면서도, 부가기능은 최소화하고 기본기능에 충실함으로써 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 실제 비슷한 사양의 대기업 브랜드의 경우 대부분 1200만원을 호가한다.

이번 상품은 ‘한국킹유전자’에서 제조한 상품으로 213cm의 화면 크기와 기존 풀 HD 보다 4배 선명한 화질로 UHD만의 입체적인 색상과 화질을 구현한 것이 장점이다. 국내 생산 정품 UHD LED 패널을 탑재해 선명한 화질, 넓은 시야각, 풍부한 색감 등을 제공한다.

DP포트뿐 아니라 HDMI 단자 3개도 UHD를 지원하며 HDMI, 컴포넌트, 컴포지트, D-SUB, USB, DVI-D, PC/AV 등 다양한 입출력 포트가 내장돼 있어 IPTV, PC, DVD/블루레이, 게임기 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중소기업 최초로 자체개발한 UHD 보드를 탑재하여 품질을 향상시켰고, 20W 스피커로 영화관 같은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초절전 기능으로 전기세 부담도 줄였다. 컴퓨터나 연결기기 전원을 끈 뒤 '신호없음'(NO SIGNAL) 상태가 되면 5분 후 자동으로 대기전력(5W)으로 전환된다. 레이저로 정밀하게 마감처리 한 고급스러운 디자인도 이 제품의 특징이다.

전국에 60여개의 사후관리(A/S)망이 있어 안심할 수 있다. 구입 후 7일 이내 불량 발생 시 부품을 교체해 주며 패널, 중요 부품 등은 1년간 무상으로 서비스 받을 수 있다.

김석훈 G마켓 디지털실장은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이 커지면서 관련 제품의 판매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파격적인 할인가에 판매하는 만큼 개인고객뿐만 아니라 병원, 상가 등 중소 사업장에서도 관심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민구기자 an.mingu@joins.com






한편 중소기업에서도 우수한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중소기업 브랜드의 TV,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찾는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G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중소기업 TV 판매량이 전년(2013년) 대비 60% 이상 증가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