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몰, 국내 건설업계 최초 100층 돌파…2016년 완공 예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24 15:41



잠실에 건설 중인 롯데월드타워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100층을 돌파했다. 착공 4년5개월 만이다.

2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2010년 11월 착공된 롯데월드타워는 123층, 555m 높이의 국내 최고층으로 건설되는 빌딩이다. 지난해 4월 중앙 구조물이 국내 최고 높이(305m)를 넘어선 지 1년 만에 100층을 돌파했다.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는 국내 첫 기록이자, 층수를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완공된 빌딩들과 비교했을 때 10위에 해당한다. 예정대로 2016년 말 완공되면 층수로 전 세계 4위, 높이 기준으로는 세계 6위의 초고층 빌딩이 된다.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를 기념해 24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지역구 국회의원, 송파구청장 등 내외빈이 참석해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100층을 완공하는 콘크리트 타설식과 123층 공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안전 기원식'도 함께 진행됐다.

노병용 롯데물산 사장은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를 계기로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건설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철저한 현장점검과 안전관리로 롯데월드타워가 세계 초고층 건물의 안전기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00층 돌파까지 롯데월드타워 현장에 쓰인 콘크리트 양은 19만5000㎥에 달한다. 이는 105.6㎡ 아파트 약 4845가구를 지을 수 있는 양이다. 사용된 철골과 철근은 각 4만여톤(t)을 넘는다. 외관을 감싸는 커튼월(Curtain Wall)은 1만2800개 시공됐고, 이제까지 공사 인원은 77만6000명에 달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올해 말에 555m 높이에 달하는 외관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약 1년 동안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2016년말 완공 목표다.

안민구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