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 뉴 투싼’ 1호차 전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25 13:39



현대차 '올 뉴 투싼'의 1호차 주인공이 탄생했다.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피아니스트 공은지(32)씨에게 '올 뉴 투싼' 1호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공씨는 독일 베를린 국립음대 전문 연주자 과정과 프라이부르크 국립음대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고 현재 울산대학교 음악학부 강사로 재직 중인 피아니스트다.

공씨의 아버지는 현대차 '엑셀'과 '쏘나타' 부터 현재 '제네시스'까지 구매하는 등 현대차 우호 고객으로서 이번 올 뉴 투싼이 출시되자마자 귀국 후 첫 차를 고민하는 딸에게 추천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공씨는 "오랜 유학 생활로 독일차가 더 익숙했었지만 아버지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올 뉴 투싼'을 보는 순간 바로 구입을 결정했다"며 "유난히 소리에 민감한 저를 만족시킨 주행 정숙성과 세련된 디자인까지 제가 딱 찾던 차량"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올 뉴 투싼 1호차 주인공은 디자인, 주행성능, 안전성 등 다방면에서 아버지가 고심 후 딸에게 추천한 차량이어서 더 큰 의미를 가진다"며 "6년만에 돌아온 차세대 SUV 올 뉴 투싼으로 경쟁차들을 압도하며 중형 SUV 시장의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 이라고 밝혔다.

안민구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