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월 가입자 점유율 13년 만에 50% 벽 무너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25 17:59

SK텔레콤의 지난 2월 무선 이동통신 시장 점유율이 13년 만에 50% 밑으로 떨어졌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2015년 2월 무선통신 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알뜰폰을 포함한 총가입자 수는 5717만218명으로 1월보다 26만3160명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각 사별로는 SK텔레콤 2835만6564명, KT 1743만2306명, LG유플러스 1138만1348명으로 집계됐다. 점유율은 SK텔레콤 49.6%, KT 30.49%, LG유플러스 19.91%였다.

1999년 신세기통신을 인수·합병한 후 단숨에 50% 점유율로 올라섰던 SK텔레콤의 점유율이 40%대로 떨어진 건 13년 만에 처음이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장기 미사용 선불 이동전화 등에 대한 직권해지 조치를 내렸다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SK텔레콤은 지난 6개월간 전국 유통망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 이동전화 회선 관리에 대한 엄격한 내부 기준과 이용약관에 따라 지난 달까지 장기 미사용 선불 이동전화 등 45만 회선을 직권해지했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소모적 경쟁으로 인해 이동통신 산업의 발전 잠재력이 왜곡돼 왔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동통신 시장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고객가치 극대화의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SK텔레콤이 선도적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