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 노무현 전 대통령 긍정적 평가 눈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09 09:32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해 이슈가 되고 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10년전 노무현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양극화를 말했습니다. 양극화 해소를 시대의 과제로 제시했던 그 분의 통찰을 저는 높이 평가합니다”라며 “이제 양극화 해소라는 시대적 과제를 해결함에 있어서는 여와 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승민 원내대표는 “심각한 양극화 때문에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는 갈수록 내부로부터의 붕괴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라며 “공동체를 지키는 것은 건전한 보수당의 책무입니다.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국가안보를 지키는 것이 보수의 책무이듯이, 내부의 붕괴 위험으로부터 공동체를 지키는 것도 보수의 책무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유승민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겠습니다. 가진 자, 기득권 세력, 재벌대기업의 편이 아니라, 고통받는 서민 중산층의 편에 서겠습니다”라며 “빈곤층, 실업자, 비정규직, 초단시간 근로자, 신용불량자,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장애인, 무의탁노인, 결식아동, 소년소녀 가장,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이런 어려운 분들에게 노선과 정책의 새로운 지향을 두고, 그 분들의 통증을 같이 느끼고, 그 분들의 행복을 위해 당이 존재하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성장과 복지가 함께 가는, 나누면서 커가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정당이 되겠습니다”라며 “어제의 새누리당이 경제성장과 자유시장경제에 치우친 정당이었다면, 오늘의 이 변화를 통하여 내일의 새누리당은 성장과 복지의 균형발전을 추구하는 정당이 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있었다”며 “우리나라의 보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보여준 명연설이었다"며 환영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JTBC 뉴스 캡처
'유승민 연설' '유승민 연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