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업 성완종 전 회장, 구속영장 심사 앞두고 홀연히 사라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09 13:50



자원외교 비리 의혹으로 사정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유서를 남긴 채 잠적해 이슈가 되고 있다.

경찰은 “성완종 전 회장이 이날 오전 5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을 나선 이후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성완종 전 회장은 집에 유서를 남겼으며, 오전 8시쯤 성 전 회장 아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재 그의 행방을 찾고 있는 중이다.

성 전 회장은 2006년부터 2013년 5월 사이 회사 재무상태를 속여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지원되는 정부융자금과 금융권 대출 800억여원을 받아낸 뒤 거래대금 조작 등을 통해 회삿돈 25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반부터 성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앞서 지난 8일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은 최근 검찰조사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자신은 MB맨이 아니며 자원개발과 관련해 융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경남기업 성완종' '경남기업 성완종'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