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률 하락세 뚜렷, 부정적 시선 늘어나...원인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09 14:12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2%대 가능성이 확산되고 있다.

9일 외국계 투자은행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외국계 금융기관 34곳이 제시한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평균 3.30%로 집계됐다.

한국 GDP 증가율 전망치는 올해 초만 해도 평균 3.50%였다. 그러나 2월 중순 3.40%로 떨어졌다가 지난달 말에 3.30%로 다시 내려갔다.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0.1%포인트 낮아진 3.60%로 집계됐다.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아시아 주요국과 비교했을 때 하위권이다. 중국(7.00%)과 인도(7.40%), 필리핀(6.35%), 베트남(6.10%), 인도네시아(5.34%), 태국(3.90%), 대만(3.60%)의 성장률 예상치는 한국보다 높다.

외국계 기관들이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을 속속 내리는 가운데 2%대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늘고 있다. 한국 경제를 바라보는 외국계 금융기관들의 시선이 갈수록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는 가운데 몇몇 증권사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이 2%대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9일 노무라증권은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5%로 내렸다. BNP파리바(2.70%)와 IHS이코노믹스(2.90%)도 최근 2%대로 예상치를 낮춰 잡았다.

한국 경제 성장률에 대해 이처럼 부정적인 시선이 우세한 이유는 소비와 수출 회복세가 미약하다는 점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에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은 이민자가 많지 않은 가운데 1980년대 이후 출생률도 떨어져 가파른 생산인구 감소에 허덕이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이어질 성장률 하락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2%대 가능성 확산' '2%대 가능성 확산'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