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 북한산 형제봉서 숨진 채 발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09 16:24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목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한 매체의 속보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쯤 서울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 부근 300m 지점에서 나무에 목 매 숨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시신이 수색견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9일 유서를 남기고 행방불명된 가운데, 종로 평창동에서 뒷산에 올라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이후 경찰은 성완종 전 회장이 평창파출소 뒷산을 올라가는 모습을 포착한 CCTV를 확보하고 현장에 500여명을 투입해 행방을 추적 중이었다.

성 전 회장은 2006년부터 2013년 5월 사이 회사 재무상태를 속여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지원되는 정부융자금과 금융권 대출 800억여원을 받아낸 뒤 거래대금 조작 등을 통해 회삿돈 25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반부터 성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지난 8일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은 최근 검찰조사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자신은 MB맨이 아니며 자원개발과 관련해 융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없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경남기업 성완종' '경남기업 성완종'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