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공학 디자인상' 티볼리, 차별화된 버킷 시트 큰 인기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10 16:08



쌍용자동차는 대원강업과 함께 개발한 티볼리의 세미버킷 시트가 인간공학 디자인상(EDA)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며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을 평가해 인간공학적 제품을 선정한다.

쌍용차에 따르면 티볼리의 세미버킷 시트는 등받이 부위별로 단단한 정도가 다른 이경도 패드와 편안함을 증대시킨 풀마플렉스(Pullmaflex) 스프링방식 적용 등 신체 부위별 특성을 고려한 설계로 코너링 및 주행시 안락감과 편의성을 최적화한 것이 높게 평가됐다.

특히 시트의 착좌감 및 각종 레버의 작동 편리성은 물론 동급에서 찾아보기 힘든 퀼트 스티치 라인과 동급 SUV 최초 운전석 2단 통풍 시트와 뒷좌석 열선시트 적용 등 세세한 부분까지도 철저히 고객중심으로 설계하여 차별화된 감성을 제공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수원 쌍용차 차량개발센터 전무는 "대원강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시트는 실내 공간 및 감성 설계의 핵심으로 티볼리의 제품력 향상은 물론 국내외 자동차 시트 설계의 새로운 표준으로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쌍용차제공
'인간공학 디자인상' '인간공학 디자인상'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