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리티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2015' 정식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16 16:27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3D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2015(이하 컴프야2015)'를 정식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컴프야2015'는 누적 다운로드 1000만 건을 기록 중인 '컴투스프로야구'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시리즈 최초로 3D 그래픽 기반의 리얼리티와 쉽고 직관적인 플레이 방식이 강점이다.



특히, 실제 선수들의 외모뿐 아니라, 서건창, 김광현 등 주요 선수들의 개성 넘치는 타격 및 투구폼을 그대로 표현해 재미를 배가 시켰으며, KBS N Sports의 이기호 캐스터, 이용철 해설위원의 중계 방송과 신생 구단 kt wiz를 포함한 총 10개 구단의 선수들과 구장을 구현해 사실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실제 2015 KBO리그의 성적을 게임에 반영하는 'Live선수' 시스템으로 구단 별로 한 주 동안 활약이 좋았던 선수를 선정하고 능력치 상승 효과를 제공해 실제 야구의 재미를 게임 속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컴투스는 오는 30일(목)까지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일 주어지는 일일 미션을 완료한 이용자에게 다양한 게임 아이템 및 재화를 선물하며, 자신의 팀 전력 상승에 따라 다양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