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남부 토네이도 발생, 1000여명 집 잃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22 11:00



브라질 남부에서 토네이도로 2명이 숨지고 120여명 부상을 당하는 큰 피해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국영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시속 200㎞를 넘는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 토네이도가 전날 오후 산타카타리나 주의 10여 개 도시를 휩쓸고 지나갔다.

가장 큰 피해를 본 산타카타리나 주 서부 샨세레 시에서는 2명이 사망하고 120여 명이 다쳤으며 부상자 가운데 10명 정도는 중상이다. 이재민은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토네이도로 최소한 2600개 건물이 크고 작은 피해를 보았고 5개 송전탑이 쓰러지는 바람에 전력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 주민들은 식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송전탑 복구에 나섰으나 전력 공급이 정상화되려면 사흘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는 백여 명의 군 병력을 피해 지역에 보내 복구 작업을 돕고 있으며, 가장 피해가 큰 샨세레 시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 중앙 포토DB
'120여명 부상' '120여명 부상'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