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세 신랑 92세 신부', 둘이 합쳐 195세...최고령 커플 탄생에 관심집중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27 12:00



신랑과 신부의 나이를 합치면 ‘195세’인 세계 최고령 커플이 탄생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영국 남동부 이스트번에 살고 있는 조지 커비(103·George Kirby) 할아버지와 도린 럭키(92·Doreen Luckie) 할머니가 오는 6월13일 결혼의 연을 맺기로 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두사람이 결혼식을 올리는 날 두사람의 나이를 합치면 만 195년 281일이 된다. 이 결혼 이전에 식을 올린 세계 최고령 커플의 나이는 188년이었다.

두 사람의 결혼은 결코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라고 한다. 조지 커비 할아버지는 11세 연하의 이 신부와 무려 27년간 연인관계로 지냈다.

조지 커비 할아버지는 인터뷰에서 “지난 밸런타인데이 때 저녁식사를 하면서 그녀에게 나와 결혼하고 싶은지를 물었더니 '예스'라고 말했다”면서 “그녀는 나를 젊게 한다”고 즐거워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조지 커비 할아버지는 이번이 생에 세 번째 결혼이다. 도린 럭키 할머니와 결혼식을 올리는 6월 13일은 조지 커비 할아버지의 103번째 생일이기도 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텔레그래프 보도 캡처
'103세 신랑 92세 신부' '103세 신랑 92세 신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