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아시아에 고통줬다"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인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30 12:30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시아의 이웃나라에 고통을 줬다"고 밝혔지만 침략전쟁과 위안부 언급은 하지 않아 이슈가 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우리(일본)는 전쟁(2차 세계대전)에 대한 깊은 반성의 마음으로 전후를 시작했다"며 "우리의 행위가 아시아 국가의 국민에게 고통을 주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 하원 본회의장에서 열린 일본 총리 최초의 미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희망의 동맹으로'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그것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이런 측면에서 역대 총리들에 의해 표현된 관점들을 계승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가 2차 대전과 관련해 `아시아 국민에게 고통을 주었다'고 언급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역대 담화들을 관통하는 핵심표현인 '식민지배와 침략' 등의 표현이나 분명한 사죄의 언급을 하지 않은데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아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요구해온 주변국의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또한 한국이 사죄 등을 요구해온 위안부 문제는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인간 안보'를 거론하는 대목에서 "무력분쟁은 늘 여성들을 가장 고통스럽게 만든다. 우리 시대에, 결국 여성들이 인권 학대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실현해야 한다"고 밝히는데 그쳤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아베 아시아에 고통줬다' '아베 아시아에 고통줬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