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이 웬말? '냉동 과일' 전성시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10 16:36



냉동 과일이 인기다. 보관의 편리함과 섞어 먹는 트렌드에 힙이어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불황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다.

10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달(4월) 냉동 망고, 냉동 딸기 등 ‘냉동 과일’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6.1% 늘어났다.

올해 들어 지난달(1~4월)까지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3.8% 늘었으며, 5월(5/1~7) 들어서도 12.8% 신장해, 불황에 신음하고 있는 대형마트의 효자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기존 ‘냉동 과일’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냉동 블루베리’ 매출(1~4월)은 작년 동기 대비 -4.7% 줄었지만 ‘아사이베리’ ‘엘더베리’ ‘블랙커런트’ 등 기존에 취급하지 않았던 ‘냉동 과일’ 종류가 등장하며, 전반적인 신장세를 기록했다.

‘냉동 과일’의 이 같은 인기는 ‘생과일’에 비해 보관이 용이하며 최근에는 디저트로 과일만 먹는 것보다 다이어트, 건강에 대한 수요로 요거트 등과 섞어서 먹는 것이 일반화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롯데마트에서 올해 1~4월 ‘떠먹는 요구르트’의 매출은 11.4% 증가했으며, 그 중에서도 ‘과일혼합 떠먹는 요구르트’의 매출은 -24.4% 줄어든 반면, ‘플레인 떠먹는 요구르트’의 매출은 117.0% 증가했다.

사실상 ‘냉동 블루베리’의 매출 역신장(1~4월, -4.7%) 추세도 ‘생 블루베리’ 매출의 신장 추세(1~4월, 517.9% 신장)를 감안하면 지난해는 요거트에 냉동 블루베리를 섞어 먹던 소비자들이 올해는 칠레산 생 블루베리로 갈아탄 것으로도 해석 가능하다.

‘냉동 블루베리’와 마찬가지로 ‘냉동 딸기’ 매출 역시 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9.6% 줄었으나, ‘일반 딸기’ 매출은 60.3% 신장했다.

제철에는 ‘생과일’로, 나머지 기간에는 ‘냉동 과일’로 섞어 먹는 이 같은 소비자 트렌드에 따라 ‘냉동 과일’ 매출은 앞으로도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보다 빙수 재료로써의 ‘냉동 과일’ 쓰임새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냉동 과일’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신경환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기존 블루베리 일색이던 냉동 과일도 람부탄, 리치, 크랜베리, 오디, 석류 등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다”며, “급속 냉각을 통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고, 장기간 보관하며 먹을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이달 15일부터 21일까지 잠실점, 서울역점 등 전국 104개점에서 ‘통큰 냉동 태국망고(500g/봉)’를 4900원에, ‘페루 냉동 애플망고(1kg/봉)’를 6900원에 선보일 계획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