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재개발 재건축 분양가, 비강남권과 격차는 두 배 차이...가격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12 17:16



강남3구(강남·송파·서초)와 비강남권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3.3㎡당 분양가가 두 배나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는 12일 부동산114가 2011년 이후 최근 5년간 공급한 서울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분양가(일반분양 기준)를 분석한 결과를 인용해 강남3구는 3.3㎡당 평균 3471만원, 비강남권은 1745만원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강남3구가 비강남권 평균보다 두 배나 높은 셈이다.

강남3구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3.3㎡당 분양가는 서초구(3569만원), 강남구(3230만원), 송파구(2376만원) 순이다. 비강남권에서는 용산구(2975만원)가 가장 높았고, 종로구(2246만원), 동작구(2075만원), 마포구(1997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 2011년 이후 분양한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단지별 분양가를 살펴보면 3.3㎡당 분양가가 높은 상위 10개 단지는 모두 강남권에 속했다.

지난 2013년 12월에 분양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가 3.3㎡당 4046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강남구 청담동 청담자이는 3.3㎡당 3453만원으로 두번째로 분양가가 높았다. 강남3구를 제외하면 용산구 한강로2가 래미안용산이 3.3㎡당 3051만원으로 분양가가 가장 비쌌다.

반면 3.3㎡당 분양가가 가장 저렴한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성북구 돈암동 길음역금호어울림과 서대문구 남가좌동 DMC파크뷰자이(1단지)로 3.3㎡당 분양가가 각각 1540만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서울 전체 분양물량을 대상으로 분양가를 비교하면 강남3구(1750만원)와 비강남권(1682만원)의 3.3㎡당 분양가 차이는 68만원 선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는 서초구 내곡지구, 강남구 세곡2지구 등 공공택지(옛 보금자리주택지구) 물량이 포함되면서 강남권 평균 분양가를 크게 끌어 내렸기 때문이다.

부동산114 김은진 책임연구원은 "올해 서울에서 공급되는 재개발?재건축 분양물량(기분양 포함)은 총 4만6159가구로 전체 공급물량(5만3,928가구)의 85.6%를 차지하고 있다"며 "강남3구와 비강남 지역의 분양가 격차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사진 중앙포토DB
'강남3구 재개발 재건축 분양가' '강남3구 재개발 재건축 분양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