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취약 결식 계층 위한 정동국밥 2호점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14 17:07



하나은행은 14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피아노거리에 하나은행 임직원들의 급여 나눔으로 조성된 기금 및 하나은행의 매칭 기부금으로 취약결식계층을 위한 정동국밥 2호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정동국밥 2호점은 작년 12월 하나은행 노사가 뜻을 모아 임직원 급여의 끝전을 십시일반으로 모아 조성된 사랑나눔기금 1억원 및 하나은행의 매칭 그랜트 방식의 기부금 1억원을 더한 기금으로 오픈했다.

정동국밥은 성공회 푸드뱅크가 취약결식계층을 위한 무료급식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나눔 식당으로 2012년 1호점을 오픈했다. 이번 하나은행이 마련한 2호점은 기본 운영비를 제외한 수익금 전액을 쪽방촌 주민, 독거노인, 노숙인, 결식아동 등 취약결식계층에게 도시락과 국밥 등을 제공하는 무료급식 사업 예산으로 사용한다.

이날 오전 정동국밥 2호점 개점식에는 하나은행 김병호 행장, 김창근 노조위원장 및 임직원들과 대한성공회, 성공회 푸드뱅크, 서울사회복지고동모금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함께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